KITA 경제정보

2016-12-13 매일경제/금융정보

작성자
master
작성일
2016-12-14 10:48
조회
12100
[어제의국제 금융시장 동향]

(By. 신한뱅크 아메리카)

[주식] 미국 증시는 유가 상승에 따른 에너지 관련주 강세가 오름세를 주도. 유럽 증시도 에너지 관련주가 올랐지만, 차익매물 증가로 강보합 마감

2016-12-13-1[외환] 12 FOMC에서 과도한 미국 달러화 가치 상승을 견제할 있다는 우려 등이 반영되면서 하락세로 연결

2016-12-13-2[채권]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유가 상승 등으로 장중 2.528%까지 상승했지만, 주가 하락(S&P, 나스닥)으로 전일비 강보합으로 마감

2016-12-13-3[원유] OPEC OPEC 산유국의 감산 합의가 시장의 강세요인으로 반영되며, 1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

2016-12-13-4

[어제의 주요 경제관련 소식]

[미국] 트럼프 경제정책, 단기적으로 시장에 호재이나 위험요소 존재 (블룸버그, WSJ, FT)

- 시장은 글로벌 무역전쟁과 이민자 추방을 과소평가하는 반면 감세, 규제완화, 대규모 지출을 전망하여 증시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나, 트럼프와 연준 간 갈등과 달러화 가치 변화에 따른 무역수지 적자 확대 위험이 상존한다고 주장

- 12월 FOMC에서 금리인상이 예상되며, 트럼프 경제정책 시행 시 인상 속도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설명. 반면 트럼프는 이전 발언과 달리 매파적인 인사를 연준 위원으로 임명할 가능성이 낮고,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기 원하므로 양측 간 충돌이 예상

- 또한 재정정책 확대와 통화정책 긴축이 진행되면, 달러화 가치는 필연적으로 절상되고, 이는 수출품 가격 상승에 따른 무역수지 적자로 이어진다고 지적. 무역수지 적자폭 감소를 주장한 트럼프의 예측과 반대로 전개될 가능성이 존재

- JP모건의 Jan Loeys는 법인세 인하 효과의 낙수효과는 제한적이라고 부정적으로 평가. 시장예측은 고객의 요청에 의해 예측을 하는 것으로 가치가 없으며, 증시 예측 이면의 논리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

[유럽] 이탈리아 신정부의 단명 가능성, 은행권 건전성 회복에도 부정적 (닛케이)

- 마타렐라 대통령이 젠틸로니 외무장관을 차기 총리로 지명하면서, 새롭게 출범하는 신정권은 잠정정권의 위상이 부여. 하지만 이는 부실채권의 처리를 서두르는 은행의 출자를 회피할 우려가 고조

- 카타르 투자청이 사업확장을 위해 이탈리아의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(BMPS)의 증자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어, 이는 신정부에게 호재. 하지만 신정부는 2018년 봄 선거까지 임무를 완료할 예정이며, 여야 모두 조기 선거를 촉구

- 젠틸로니 정부가 추진하는 선거제도 개정이 마무리되면, 자발적으로 퇴진하여 2017년 2/4분기 중 총선이 전개될 가능성. 이러한 가운데 일부에서는 여여 모두 선거보류를 원하는데, 이는 현 의회 연금의결권이 2017년 하반기 이후이기 때문

- BMPS는 자력 건전화 계획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탈리아는 선거를 둘러싼 공방보다는 자국 은행권의 부실채권 문제 대응이 시급한 상황

[중국] 상무부, 비시장경제국 관련 WTO 제소를 위해 미국·EU 협의 방침 (로이터, FT, WSJ, 닛케이)

- 상무부는 시장경제국 지위 인정 관련 미국, EU과 협의를 시작한다고 발표하고, 미국과 반덤핑과세 관련 협의가 이루지지 않으면 WTO에 제소할 방침

- EU는 지난달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과세 인하를 제시했으나, 아직 회원국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. EU 집행위원회 대안을 제시했음에도 중국 제소 결정에 유감을 표명

- 미국은 9일 11억 달러 규모의 중국 세탁기 수입제품에 반덤핑 과세를 부과했으며, 합판(10억 달러 규모) 수입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

- 트럼프 당선인은 중국이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에 큰 책임이 있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발언.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의 Chad Bown은 최근 브라질과 인도에서도 중국에 반덤핑과세를 부과하고 있어, 미국과 유럽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언급

- 중국 상무부는 전세계 철강 과잉생산은 중국의 과잉공급 때문이 아니며, 미국과 EU의 반덤핑과세가 중국의 수출과 고용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므로 중국의 합법적인 권리를 위해 대응한다는 입장

[일본] 프라임 프라이데이 도입, 소비부양이 목적이나 디플레이션 탈피에 역부족 평가 (로이터)

- 경제산업성,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 평소보다 조기 퇴근으로 가족이나 친구와의 식사, 여행, 쇼핑 등 새로운 소비가 창출될 수 있도록 계획. 2억엔의 사업비를 예산으로

계상하고, 2월까지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

- 제일생명 경제연구소는 이전의 유급휴가취득 효과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 1일당 소비 증가를 1236억엔으로 예상. 이에 백화점과 기업들은 기대감을 표명하며, 적극적 대응을 위해 노력. 여행 업계는 하네다출발 해외편을 증편하는 등 새 관광 상품을 마련

- 반면 소비자는 조기 퇴근이 여가시간 순증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여부, 기업의 협조 가능성, 어린이가 학교를 다니는 경우 가족 여행이 어려움 등을 이유로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

- SMBC 프렌드 증권의 이와시타 마리(岩下真理), 세제개정과 같은 소득의 재분배, 임금 상승 등 근본적 해결책의 필요성 지적

[해외시각] 대중영합주의 확산, 세계화의 피해자에 대한 보상이 관건 (FT)

- 자유무역은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선진국과 신흥국의 경제적 후생을 증진시키므로, 무역과 자본이동의 자유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주류 경제학자들의 입장. 세계화의 피해자는 그 수가 적으며 일시적인 현상일 것으로 예상

- 그러나 2016년 정치적 대중영합주의 대두는 세계화를 부정하는 경제적 민족주의의 부상과 세계화로 이익을 본 상위계층에 대한 반발이 예상보다 크다는 것을 의미. 특히 후자는 반지성·반합리주의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경계심 확산

- 세계화의 피해자는 경제학자의 기존 예상보다 많고 더 장기적인 타격을 받았을 가능성. 세계화의 이익은 명백하므로, 세계화 추세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피해자에 대한 보상 조치 모색 필요

- 세계화의 가장 큰 수혜자는 개발도상국의 비숙련 노동자와 선진국의 고소득 노동자이며, 가장 큰 피해자는 선진국의 산업 노동자. 피해자의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서는, 국내에서나 국제적으로 소득 재분배 조치가 필요

- 국제적 소득재분배는 트럼프가 멕시코와 중국에 대한 보호무역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주장한 배경. 그러나 일부 신흥국에 대한 관세 부과는 생산을 미국이 아니라 다른 신흥국으로 이전시키는 데 불과하고, 물가 상승으로 자국 소비자에게 타격

- 선진국의 고소득 근로자에서 일반 근로자로 소득 재분배를 이루는 방안이 있으나, 이는 경제적 유인을 저하시키고 도덕적 해이를 야기하는 등 소득재분배에 대한 반대로 연결될 가능성

- 세계화의 피해자들은 미국의 경우 러스트 벨트 지역, 영국은 잉글랜드 북부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적인 소득 이전 또한 한 가지 방안. 그러나 과거 서독에서 동독으로의 지원 등 대규모의 지역적인 소득 이전은 성공 사례가 희박

- IMF의 Maurice Obstfeld는 실업자에 대한 재교육과 지역적 인프라 투자 등 현실성 있는 정책 수단을 제시. 이러한 대책은 사회적 안전망 확충보다 자활을 돕는 자유주의적 정책으로서, 트럼프나 영국의 보수당원들은 다른 정책을 채택할 전망